헤먼트 시카리아(오른쪽에서 두 번째) 시브로스 CEO가 사무실에서 직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 시브로스
헤먼트 시카리아(오른쪽에서 두 번째) 시브로스 CEO가 사무실에서 직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 시브로스

테슬라는 자동차 업계에서 배터리와 함께 ‘소프트웨어 혁신’을 일으킨 회사로 평가받는다. 업계 최초로 자동차를 하드웨어가 아닌 소프트웨어 관점에서 접근했다는 의미다. 스마트폰이나 컴퓨터처럼 쉽게 업데이트할 수 있는 테슬라의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이하 OTA) 시스템은 하드웨어를 중시했던 자동차 산업에 반향을 일으켰다. 많은 완성차 회사가 배터리 개발에 뛰어들어 전기차의 주행거리를 늘리는 데 성공했지만, ‘컴퓨터 같은 전기차’ 개발 경쟁에서 테슬라가 압도적으로 선두를 차지하고 있는 배경이다.

테슬라식 차량용 소프트웨어를 다른 브랜드의 완성차에 적용한다면 어떻게 될까. 테슬라에서 OTA 시스템 소프트웨어를 개발했던 헤먼트 시카리아는 2018년 시브로스(Sibros)를 창업해 이런 생각을 사업으로 구체화했다. 그는 테슬라에서 OTA 시스템과 배터리 관리 시스템 소프트웨어 개발을 담당했으며, 테슬라의 상징으로 꼽히는 갈매기 날개 형태 문과 차 열쇠를 개발한 차체 및 차대 팀의 리더를 맡기도 했다. 현재 시브로스에는 최고경영자(CEO)를 맡은 시카리아를 필두로 테슬라와 우버 출신 개발자들이 일하고 있다.

시카리아는 1월 6일 ‘이코노미조선’과의 서면 인터뷰에서 “테슬라에서 일하면서 하드웨어 중심의 자동차 산업에서 소프트웨어의 중요성을 알게 됐다”며 “시브로스를 창업하기 전에 내 차가 고장 나서 여러 번 수리점을 오가느라 1년 정도 고생한 뒤로 이를 개선할 솔루션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게 됐다”라고 창업 계기를 밝혔다.

시브로스는 설립된 지 2년밖에 안 된 회사지만, 목표는 크다. 전 세계 1억 대의 자동차에 자사의 OTA 및 데이터 수집 솔루션을 적용한다는 것이다. 현재 전 세계 도로를 달리는 차량은 약 15억 대다. 시카리아는 “테슬라에서는 테슬라 차량에 최적화한 소프트웨어를 개발했는데, 시장 조사를 해보니 대부분의 완성차 회사가 OTA 시스템을 개발할 역량이 부족하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며 “커넥티비티(연결성), 전동화, 자율화 트렌드로 자동차 산업에서 소프트웨어의 중요성이 점점 더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임수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