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10월 16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있는 둥펑 푸조-시트로엥 제조 공장에서 작업자들이 일하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2013년 10월 16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있는 둥펑 푸조-시트로엥 제조 공장에서 작업자들이 일하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2025년 반도체 자급률 70%, 2030년 세계 인공지능(AI) 최강국…’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신종 코로나)에 의한 감염 확산이 제조업을 강타하면서 중국의 기술 굴기(崛起·우뚝 섬) 야심이 흔들리고 있다. 중국 정부는 ‘중국제조(中国制造) 2025’ 전략을 앞세워 세계 제조 선두 그룹 진입을 목표로 한다. 중국제조 2025는 전통 제조 공정에 반도체, AI, 로봇 등 첨단 기술을 결합해 싼 임금에 의존해 키웠던 제조업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가 진원지 우한을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 경제 활동이 위축하자 이 전략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신종 코로나는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확산 속도를 추월한 지 오래다. 중국뿐만 아니라 한국, 태국, 일본, 북미, 유럽 등 전 세계 확진자 수가 급속히 증가하고 있다. 상황이 악화하자 대부분 중국 지방정부가 기업들에 2월 9일까지 가동 중단 명령을 내렸고, 우한이 속한 후베이성은 2월 13일까지로 춘제 연휴를 연장했다. 이후 조업 재개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지만 섣불리 조업을 재개했다가는 오히려 전염 속도가 빨라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중국 기술 굴기 위기설이 나오는 것은 우한과 우한이 속한 후베이성이 중국 제조업에서 담당하는 역할 때문이다. 후베이성이 중국 국내총생산(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로 비교적 작지만, 산업에 미치는 영향은 더 크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2018년 후베이성의 자동차 생산 대수는 241만 대로 중국 전역의 8.7%, 에어컨 생산 대수는 1842만 대로 9.0% 수준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송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