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은 등산에 비유되곤 한다. 정점에 다다른 후에는 하산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노년기를 앞두고 있는 중장년층은 ‘내려가야 할 때’를 예감하고 불안감에 휩싸이곤 한다.

하지만 이런 통념을 깨는 통계들이 발표되고 있다. 진짜로 마음의 안식을 얻는 시기는 50대에 접어드는 중장년층부터라는 것이다. 2014년 브루킹스연구소 조사 결과에 따르면 사람들은 20~40대 초반에 가장 낮은 행복감을 느끼는 반면, 만 55세를 기점으로 점점 행복해지며, 인생의 막바지에 행복의 절정을 느낀다.

미국의 임상심리학자 메리 파이퍼(72)는 ‘나는 내 나이가 좋다’는 책에 나이가 들면서 느끼는 행복감을 담았다. 원문 제목은 ‘북쪽으로 노를 젓는 여자들(Women Rowing North)’이다. 바람을 맞듯 세월에 따라 흘러가는 존재가 아니라 직접 노를 젓는 ‘액티브 시니어’ 여성들을 의미한다. 미국에서 지난 1월 출간된 이 책은 ‘뉴욕타임스’, 출판전문 잡지인 ‘퍼블리셔스 위클리’ 등에서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미국 잡지 ‘라이브러리 저널’은 이 책을 ‘베이비부머 세대(1946~64년생) 여성들의 성경이 될 것’이라고 했다. 한국에서는 8월 23일 출간됐다.

‘이코노미조선’이 파이퍼 작가에게 중장년과 노년의 세계에 어떤 즐거움이 기다리고 있는지 물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소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