샐리 궈인시아드 경영대학원, 시나코퍼레이션 애널리스트, SAP 컨설턴트(왼쪽) 마오사이 보스턴칼리지 경제학, 컬럼비아 대학원 경영과학, 무디스 애널리스트(오른쪽)
샐리 궈 인시아드 경영대학원, 시나코퍼레이션 애널리스트, SAP 컨설턴트(왼쪽)
마오사이 보스턴칼리지 경제학, 컬럼비아 대학원 경영과학, 무디스 애널리스트(오른쪽)

국내 TV 드라마에서 빠지면 허전한 게 재벌 2세다. 하지만 보통 사람이 일상에서 대기업 총수 자제와 엮일 가능성은 ‘제로(0)’에 가깝다.

그런데 몇 달 전 기업 관련 행사의 뒤풀이 파티에서 ‘대륙의 금수저’와 이야기 나눌 기회가 있었다. 그것도 둘씩이나. 서울 한남동의 한 바에서 열린 이날 행사의 주된 타깃은 엔젤투자자와 벤처캐피털(VC) 관계자 등이었다. 여기에 중국 최대 복합 정보기술(IT) 솔루션 제공업체인 디지털차이나 그룹 궈웨이 회장의 장녀 샐리 궈(Sally Guo)와 중국 최대 신용평가사 중청신(CCXI) 그룹 마오전화(毛振华) 회장의 장남 마오사이(毛赛)가 참석한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주최 측에 부탁해 어렵게 만남의 기회를 얻었다.

궈 회장은 한때 ‘중국의 빌 게이츠’로 불리기까지 했던 거물이다. 미국 경제지 ‘포천’의 중국어판이 선정한 ‘가장 영향력 있는 중국 재계 총수 50인’ 중 한 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1988년 중국 PC 제조업체 레노버(당시 레전드 그룹)의 홍보 직원으로 입사해 12년 만에 소프트웨어 전문 계열사였던 디지털차이나의 최고경영자(CEO)가 됐다. 디지털차이나는 이듬해 레전드 그룹에서 분리됐다. 마오 회장은 인민대 경제연구소 소장을 겸하는 등 경제학자로도 명망이 높다. 2013년에는 모교인 우한대학에 5000만위안(약 80억원)을 쾌척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샐리 궈와 마오사이는 1989년생 동갑내기로 같은 시기 미국 보스턴에서 공부한 인연으로 친해졌다. 궈는 보스턴대(BU), 마오는 거기서 멀지 않은 보스턴칼리지(BC)를 다녔다.

이후 인시아드에서 경영학 석사(MBA) 학위를 받은 궈는 지난해 11월 동남아 스타트업과 투자자를 연결해주는 ‘E펀더스’라는 에이전시를 창업해 운영 중이다. 본사는 싱가포르에 있다. 마오는 컬럼비아대에서 경영과학 석사학위를 받고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에서 근무하다 2016년 귀국해 아버지의 사업을 돕고 있다. CCXI는 무디스의 중국 합작 파트너이기도 하다. 무디스가 CCXI 지분 49%를 보유하고 있다.

같은 테이블에 마주 앉아 인사를 나누고 조금 있으니 음악이 시끄러워 대화가 불가능했다. “잠시 나가서 이야기하자”고 하니 선뜻 응했다. 좁은 복도에 둘을 세워두고 20분 정도 인터뷰를 진행했다. 미안한 마음도 들었지만 둘 다 개의치 않는 듯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용성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