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가 지난해 인수한 중국 내 최대 외자계 유통업체 가오신의 체인 할인점인 다룬파이 상하이 매장. 젊은이들로 북적이고 있다. 사진 알리바바
알리바바가 지난해 인수한 중국 내 최대 외자계 유통업체 가오신의 체인 할인점인 다룬파이 상하이 매장. 젊은이들로 북적이고 있다. 사진 알리바바

중국 정보기술(IT) 업계 양대 축인 알리바바와 텐센트가 중국인, 특히 밀레니얼 세대의 일상생활을 점령하고 있다. 이동수단(자전거·차량공유), 패션, 부동산 매매·임대 서비스까지 이들이 손을 뻗치지 않은 곳이 없다. 이들은 특히 온라인과 모바일에 익숙한 밀레니얼 세대의 삶을 좌우하고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11월 28일 중국 남부 광저우 바이신광장 서구 1층에 용후이 차오지우종이 문을 열었다. 쇼핑하면서 음식을 즐길 수 있고, 현장에서 온라인으로 주문해 배송받는 온·오프라인 결합의 신선식품 신유통 매장으로 광저우에선 두 번째다. 2017년 1월 푸저우에 처음 문을 연 차오지우종의 점포 수가 연내 100개를 넘어설 것이다.

2016년 1월 상하이에 1호 점포를 열어 신유통 원조로 통하는 허마셴성의 경쟁자다. 허마셴성도 12월 중 후난성 1호 점포를 개장하는 등 점포가 100개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했다. 허마셴성의 강점은 반경 3㎞ 이내 30분 배송을 책임지는 서비스다. 허마셴성 매장의 반경 3㎞ 내가 부동산 뜨는 곳으로 분류될 만큼 인기를 끌었다. 같은 수준의 배송 서비스를 하는 차오지우종은 지난 6월 문을 연 광저우 1호점에서 드론(무인기)배송을 처음 시행해 반경 3㎞ 이내 배송 시간을 15~20분으로 줄였다. 허마셴성의 창업자 호우이 최고경영자(CEO)는 “냉장고가 등장하면서 대량으로 먹을 걸 사는 도시 생활이 가능해졌지만, 허마셴성의 등장으로 매일 필요한 만큼만 살 수 있도록 한 게 건강을 중시하는 소비자에게 먹혔다”고 말했다. 두 회사가 중국인의 식생활까지 바꾸고 있다는 평을 듣는 배경이다.

차오지우종과 허마셴성, 두 회사 뒤에는 아시아 시총 1, 2위를 다투는 중국의 양대 인터넷 기업인 텐센트와 알리바바가 있다. 텐센트는 지난해 12월 차오지우종의 모회사인 용후이수퍼에 투자했다. 텐센트를 최대주주로 둔 징둥이 2015년 용후이수퍼에 투자한 데 이은 것이다. 허마셴성은 2015년 알리바바 자회사로 설립됐다. 올 1월 신유통 신선식품 매장 7프레시 1호점을 베이징에 연 징둥은 지난 9월 16개 부동산개발 업체와 3~5년 내 1000개 점포를 열기로 했다.

텐센트와 알리바바는 중국의 식생활뿐 아니라 입고, 거주하는 이른바 의식주와 이동수단까지 지배하는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중국판 배달의민족인 메이퇀뎬핑과 어러머를 비롯해 이동수단의 공유경제를 대표하는 디디추싱, 오포, 모바이크 뒤에도 두 회사의 그림자가 있다. 텐센트와 알리바바는 자체 사업을 하기도 하지만 주로 관련 기업에 투자하는 식으로 중국인의 일상생활을 점령하고 있다. 양사의 온라인 결제 서비스인 위챗페이와 알리페이가 중국인의 삶을 지배하는 생태계 구축의 핵심 인프라다.

‘먹는 것을 하늘처럼 여긴다’는 중국에서 두 회사가 벌이는 ‘식(食)’을 위한 전쟁은 전방위적이다. 중국 1위 음식 배달 서비스 업체는 메이퇀과 다중뎬핑이 2015년 10월 합병한 메이퇀뎬핑이다. 메이퇀은 알리바바가, 다중뎬핑에는 텐센트가 투자자로 참여했지만 메이퇀과 다중뎬핑이 합쳐진 후 알리바바는 지분을 털고 나와 어러머 지분 인수에 들어갔다. 알리바바는 텐센트와 달리 다른 기업 투자 때 이를 자회사로 편입하는 수직 계열화 전략을 구사한다. 이 때문에 피인수 대상 기업의 창업자가 동의하지 않으면 발을 빼는 식으로 투자 전략을 조정해왔다. 알리바바는 메이퇀뎬핑의 경쟁사인 어러머를 인수하고, 이를 통해 또 다른 경쟁사인 바이두와 이마이를 합병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오광진 조선비즈 베이징 특파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