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핀테크(FinTech·금융과 기술의 결합) 회사들이 부상하고 있다고는 하나, 기존 금융회사들의 철옹성 같은 기득권을 무너뜨리기에는 규모나 파급력이 미약하다는 의견이 여전히 많다. 은행·증권사 등은 핀테크 스타트업들이 갖지 못한 거대 자본력과 거미줄 같은 오프라인망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핀테크는 한국시장에서 결국 ‘찻잔 속 태풍’으로 끝나게 될까? ‘이코노미조선’은 ‘한국 금융의 신인류’라는 주제로 이번 커버스토리를 다루면서, 절대 그렇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하게 됐다.

핀테크 대표주자들은 누구도 걷지 않았던 길을 가장 먼저 걸었다. 수많은 규제와 기존 금융권의 외면과 반발 속에서도 포기하지 않았다. 이들은 기존 금융권에서 하지 않는 혁신적인 서비스가 분명히 통할 것이라고 보고 온갖 역경을 헤쳐나갔다. 그런 열망이 지금은 희망과 기회로 바뀌었다.

국내 ‘핀테크 유니콘 1호’를 눈앞에 둔 비바리퍼블리카는 2년 가까이 은행을 찾아다니며 설득한 끝에 간편송금서비스를 시작할 수 있었다.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는 “규제를 푸는 데만 1년이 걸렸다”며 “소비자들에게 기존 금융권과 완전히 다르다는 것을 보여 주지 못하면 망한다는 생각으로 임했다”고 말했다.

신승현 데일리금융그룹 대표는 2015년 억대 연봉을 포기하고 핀테크 스타트업 창업에 나섰다. 중국 알리바바의 알리페이가 전통 금융산업의 지형을 바꾸는 것을 본 것이 창업의 계기였다. 신 대표는 “창업 당시와 비교하면 규제도 많이 완화됐고, 기존 금융권이 핀테크를 바라보는 시각도 우호적으로 변했다”며 “지금이 핀테크가 급성장할 수 있는 시기”라고 말했다.

올 여름까지만 해도 금융회사에 있는 개인의 신용정보를 통합조회하는 것이 불가능했다. 이 규제를 푼 주인공이 바로 레이니스트다. 김태훈 레이니스트 대표가 일반 소비자도 자신의 자산 현황과 거래 내역을 종합적으로 조회할 수 있어야 한다며 금융당국과 국회를 찾아다닌 끝에 거둔 결실이다. 김 대표는 “개인 금융정보를 모아 자산관리에 활용할 수 있는 마이데이터 산업이 법제화되면 경쟁은 더 치열해지겠지만 기회도 더 많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어니스트펀드는 최근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이는 P2P대출 중개기업이다. 어니스트펀드의 올 9월 말 누적 투자액은 지난해 연말 대비 4배 증가했다. 다른 선두 P2P대출 중개회사의 누적 투자액이 2배 증가하는 동안 이룬 성과다.

보험 진단에서부터 보험금 청구까지 앱 하나로 해결할 수 있는 보맵의 류준우 대표는 어려운 보험을 쉽게 이해하고 금전적 혜택을 볼 수 있는 서비스를 구상한 것이 창업으로 이어졌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민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