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출시된 닌텐도 ‘스위치’가 6월 기준 세계에서 1500만 대 이상 팔려나가며 콘솔게임의 부흥을 이끌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지난해 출시된 닌텐도 ‘스위치’가 6월 기준 세계에서 1500만 대 이상 팔려나가며 콘솔게임의 부흥을 이끌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미국 주간지 ‘타임’은 매해 연말 ‘부문별 10대 화제작(Top 10 Everything)’을 선정한다. 정치·과학·문화·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그해의 트렌드를 돌아보는 것이다. 지난해 ‘타임’은 소형기기 부문에서 ‘닌텐도 스위치’를 1위로 선정했다. 애플의 ‘아이폰Ⅹ’와 마이크로소프트의 ‘서피스 노트북’, DJI의 미니드론 ‘스파크’ 등 쟁쟁한 기계들이 그 뒤를 이었다. ‘타임’은 “닌텐도 스위치는 가정에서는 물론 이동하면서도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도록 디자인된 최초의 콘솔”이라며 “‘언제 어디서나’라는 접근법이 이 기계를 ‘대박(a true knockout)’으로 만들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최근까지만 해도 닌텐도를 중심으로 한 일본 콘솔게임 시장은 침체기에 빠져 있었다. 가정용 기기는 PC에, 휴대용 기기는 스마트폰에 밀려난 탓이었다. 2012년 발매된 닌텐도의 가정용 게임기 ‘Wii U’는 2016년 생산이 중단될 때까지 약 4년간 1300만 대 판매되는 데 그쳤다. 전작인 ‘Wii’가 1억 대 판매된 것과 비교하면 낙제 수준이다. 닌텐도의 수익 역시 급락했다.

2011년 닌텐도는 50년 만에 처음 영업적자를 기록했고, 이는 2013년까지 이어졌다. 2014년 흑자로 전환되긴 했지만 30년 전인 1984년(207억100만엔)과 비슷한 247억7000만엔에 그쳤다. 2008년 5552억6300만엔(약 5조6156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던 시절과 비교하면 약 20분의 1에 불과한 수준이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윤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